about

  • 딥인사이트, CES 2024 계약에 이어 국내 유명 100대 기업에 선정…‘모빌리티 기업’으로는 최초

    2024.01.25

인공지능(AI) 기반 3D 센싱 솔루션 스타트업 ㈜딥인사이트가 ‘2024 Emerging AI+X Top’의 모빌리티 기업으로 최초 선정됐다고 25일 밝혔다.

Emerging AI+X TOP100은 지능정보산업협회 주관으로 미래가치가 기대되는 국내 유망 100대 기업을 뜻한다. 이는 국가 차원의 육성 지원이 필요한 기업을 대상으로 △성장성 △혁신성 등의 기준으로 해당 기업의 기술과 사업에 미래가치를 중심으로 선발한다. 즉, AI 기술 기반 산업과 융합을 통해 미래 혁신을 주도할 기업 중 BM(사업모델)에 대한 투자를 통해 얼리 스테이지 기업을 선정하는 것이다.

딥인사이트는 국내 최초로 모빌리티 분야에서 AI 기술이 적용된 인캐빈 모니터링 시스템의 개발 선도 기업으로 선발됐다. 국내 모빌리티 스타트업의 솔루션은 대부분 자율주행 레벨4(특정 조건에서 운전을 완전히 자동화) 이상을 목표로 한 AI 기반 솔루션이지만, 딥인사이트의 인캐빈 모니터링 시스템 ‘카모시스’는 자율주행 시대에 가장 강조되는 ‘주행 안정성 및 안전’ 영역에서 일어날 수 있는 문제를 예방한다는 점을 높이 평가 받았다.

카모시스는 운전자뿐만 아니라 1·2열 동승자의 안전 및 편의를 고려한 딥러닝 기반의 차량 실내 안전 솔루션으로 △Face ID △전방주시 태만 △졸음운전 및 집중력 저하 △스마트폰 사용 △2열 남겨진 짐 및 아이 등을 인지해 교통사고 사망률을 획기적으로 줄이는 데 도움을 준다. 특히 △저조도 △직사광선 △야간 등 열악한 환경에서도 운전자 및 탑승자에 대한 정확한 안면인식이 가능하다.

오은송 딥인사이트 대표는 “딥인사이트의 차량 실내 모니터링 시스템 카모시스는 이번 CES 2024에서도 당사 부스를 방문한 140여 개의 기업에서 주목한 안전 및 편의 솔루션으로, 이미 국내 Tier 1& OEM사의 상용차 모델 적용을 적극 협의 중”이라며 “스마트 팩토리, 스마트 건축 및 건설 시장이 전 세계적으로 확대되고 AI 기술이 각 산업에 적용되는 추세에 맞춰, 딥인사이트도 지게차, 굴삭기 등 건설기계의 ‘눈’이 돼주는 카모시스를 해당 분야에 도입해 사망사고를 줄이고 안전을 지킬 수 있게 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딥인사이트는 지난 CES 2024에서 미국 라이다 기업 아우스터와 열화상 IP 카메라 개발 기업 EOC와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오는 5월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열리는 InCabin 2024에서도 운전자 및 동승자의 안전 및 편의를 지키는 신규 기능을 추가한 카모시스를 선보일 예정이다.